태영호 “北 현영철, 집에서 한 얘기 도청돼 처형…고위직 도청 일상화” (동아닷컴)

최근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주 영국 북한대사관 공사.

태영호 전 주(駐) 영국 북한대사관 공사가 “북한에선 직위가 올라갈수록 감시가 심해져 자택 내 도청이 일상화 돼 있고, 현영철 인민무력부장도 이 때문에 처형됐다”고 19일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이철우 위원장과 여야 정보위 간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태 전 공사와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 후 이 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북한에서는 직위가 올라 갈수록 감시가 심해져 자택 내 도청이 일상화 돼 있다 태 전 공사가 전했다”며 “김정은이 나이가 어려 통치가 수십 년 지속될 경우 자신의 자식, 손자까지 노예 신세를 면치 못하는 절망감으로 우울증에 시달리는 간부들도 많다”고 전했다.

태 전 공사는 또 “국가 보위부 직원들도 직위가 올라가면 함께 같은 아파트에 모여 사는 데 집에는 도청장치가 다 되어 있다”며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이 처형된 것도 집에서 한 얘기가 도청돼 그렇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위원장이 설명했다.

아울러 태 전 공사는 “북한 엘리트는 체제가 붕괴될 경우 자신들의 운명도 끝난다는 생각에 마지못해 충성하는 시늉만 하고 있다”며 “주민들도 낮에는 김정은 만세를 외치지만 밤에는 이불을 덮어쓰고 한국 드라마를 보며 동경심을 키워가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드라마의 경우 중국을 통해 주로 이동저장장치(USB)를 통해 북한 내 유입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국정원은 오는 23일 태 전 공사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 지은 후 그의 가족이 국내에서 일반적인 사회활동이 가능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이 위원장은 “태 전 공사가 개인의 영달이 아니라 북한 주민들이 억압과 핍박에서 해방되고 민족 소망인 통일을 앞당기는 일에 일생을 바칠 각오를 내비쳤다”며 “신변 위협을 무릅쓰고라도 대외 공개활동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의 서열 2위였던 태 전 공사는 지난 8월 가족과 함께 독일을 거쳐 한국으로 귀순했다.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Email this to someonePrint this page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