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리설주 어디로 갔나…7개월 넘게 공식 석상에서 사라져 (조선닷컴)

지난 2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광명성 4호’ 발사에 기여한 관계자들을 위한 환영 연회를 열었을 당시 참석한 김정은 부부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27)가 7개월이 넘도록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30일 북한매체 보도를 기준으로 리설주는 지난 3월 28일(보도시점 기준) 김정은을 따라 평양 보통강변에 새로 건설된 ‘미래상점’을 방문한 이후 이날까지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리설주는 2012년 한 해에만 18회, 2013년 22회, 2014년 15회에 걸쳐 김정은이 공개 활동을 할 때 곁에서 수행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수행횟수가 7회로 크게 줄었고, 올해에는 지금까지 3회 등장한 것에 불과했다.

리설주는 지난 2월 15일 ‘광명성 4호’ 발사 성공 환영연회, 같은 달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3월의 미래상점 시찰에 각각 모습을 드러냈다. 김일성 주석 생일(4월 15일·태양절)과 노동당 제7차 대회, 지난 8월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청년동맹) 제9차 대회 등에서 리설주가 나설 것으로 전망됐지만, 끝내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한 대북 소식통은 “지난해 두 달에 한 번꼴로 공개 활동에 참여했던 리설주가 올해 7개월 넘도록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점은 특이하다”며 “김정은의 공식 스케줄을 담당한 여동생 김여정의 견제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고 했다. 김여정(29)은 2014년 11월 당 핵심기구인 선전선동부 부부장을 맡아 김정은 우상화와 당 선전 업무를 장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리설주가 임신했다는 추측과 김정은과 불화 가능성도 제기한다. 리설주는 2013년 9월 일본 언론이 은하수관현악단의 음란 동영상 연루설을 제기하면서 한동안 대외활동을 중단한 적이 있다. 북한 당국은 2012년 7월 김정은의 결혼 사실이 공개된 이후 리설주가 등장하는 동영상을 회수하는 등 과거 행적 지우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Email this to someonePrint this page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