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한중 정상회담, 대북 제재 중국 역할 강조(VOA)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31일 오후 워싱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담에 앞선 모두발언에서 자신과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의무를 위반하는 북한의 핵 미사일 시험 등 도발적 행동을 어떻게 저지할 수 있을지에 대해 시 주석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미국과 중국이 북 핵 문제에 대한 소통과 공조를 강화해나가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날 회담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 핵 문제 대처와 관련해 협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국제사회 공동의 이익과 안보를 위해 핵 안보를 증진하고 국제 비확산체제를 지켜나가기로 합의했다고 공동성명은 밝혔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오바마 대통령에 이어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도 정상회담을 갖고 북 핵 문제 등 상호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 정부 출범 후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가 상호 존중과 신뢰라는 기본 정신을 바탕으로 여러 방면에서 안정적으로 발전해 온 점을 평가했습니다.

시 주석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중-한 관계를 전면적으로 기획해 각 분야의 교류협력을 심화시키고 양국 관계가 건강하고 순조로운 발전을 추구할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최근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도발은 한-중 간 협력이 한반도는 물론 지역 평화와 안정 확보에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일깨워주고 있다”면서 “중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책임 있는 역할을 해주고 있는 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대북 제재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Email this to someonePrint this page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